동원그룹, 부산에 1만5천평 규모 '저온냉동창고' 건설
동원그룹, 부산에 1만5천평 규모 '저온냉동창고' 건설
  • 냉동공조저널
  • 승인 2020.05.28 2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3년 부산신항에 건설…5월 28일 투자협약 맺어

 

(사진 왼쪽부터)홍성준 액세스월드 대표, 허성무 창원시장, 최근배 동원로엑스냉장Ⅱ 대표, 김경수 경상남도지사, 김인호 디피로지스틱스 대표, 하승철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장(사진=동원그룹)
(사진 왼쪽부터)홍성준 액세스월드 대표, 허성무 창원시장, 최근배 동원로엑스냉장Ⅱ 대표, 김경수 경상남도지사, 김인호 디피로지스틱스 대표, 하승철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장(사진=동원그룹)

동원그룹이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 웅동배후단지에 500억원을 들여 '저온냉동창고'를 짓는다.

동원그룹은 저온물류 전문 계열사인 동원로엑스냉장Ⅱ가 경상남도, 창원시,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과 부산신항 웅동배후부지에 대한 투자협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최근배 동원로엑스냉장Ⅱ 대표, 이명우 동원산업 대표, 김종성 동원로엑스 대표를 비롯해 김경수 경남지사, 허성무 창원시장, 하승철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동원로엑스냉장Ⅱ는 2023년까지 부산신항 웅동배후단지 1단계 부지 5만820.3㎡(약 1만5400평)에 약 500억원 규모의 저온냉동창고를 건설한다. 이는 기존 동원로엑스냉장(약 9910평)보다 약 1.5배 가량 큰 규모다.

동원로엑스냉장Ⅱ는 건설을 통해 지역 채용 일자리를 창출하고, 경상남도·창원시·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은 투자금 보조 및 관련 행정 지원을 제공할 예정이다.

자사 식품 물량뿐 아니라 냉장·냉동 식품을 보관을 필요로 하는 업체들의 요구를 충족하기 위해 물류 창고 추가 증설이 이뤄졌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최근배 동원로엑스냉장Ⅱ 대표는 “이번 투자협약을 통해 지역사회와의 동반성장을 함께 이뤄내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경남 지역과 상호 밀접하게 협력해 서로의 발전에 밑거름이 될 수 있는 방안을 지속적으로 창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동원로엑스냉장Ⅱ는 부산신항 웅동배후부지 입주 조건인 외국계 자본 투자 비율 10% 이상을 준수하기 위해 지난 4월 신규 설립한 동원산업의 자회사 법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