댄포스, 이튼 유압사업부 인수…산업용 유압시장 진출
댄포스, 이튼 유압사업부 인수…산업용 유압시장 진출
  • 성백진 기자
  • 승인 2020.02.23 1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튼 매출 33억 달러 규모 업계 선두주자

- 댄포스 파워솔루션즈 사업부문에 통합 시너지 효과 기대

 

글로벌 에너지효율 솔루션 선도기업 댄포스(Danfoss)는 최근 이튼의 유압(Eaton Hydraulics) 사업부를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인수는 댄포스의 역사 및 Going Great 전략에 있어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번 인수계약은 댄포스그룹의 핵심사업 강화와 고객 가치를 높이기 위한 전략의 일환으로 이루어졌으며 인수금액은 33억 달러(약 30억 유로)로 한화 약 3조 9천억원에 이른다.

댄포스그룹 킴 파우징 사장 겸 CEO는 "오늘 우리는 모바일과 산업용 유압장치 분야에서 글로벌 리더를 만드는 데 있어 의미 있고 혁신적인 발걸음을 내디뎠다“며 ”이번 계약은 더 많은 글로벌 고객에게 가치를 제공할 수 있으며 기존 댄포스 제품군을 보완 및 확장할 수 있게 해 주는 평생 단 한 번뿐인 획기적인 계기를 제공할 것이다“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튼 유압사업부는 헌신적인 직원들과 강한 브랜드로 인정받는 글로벌 산업계에서 매우 존경받는 기업으로 두 사업부의 지식과 경험을 결합함으로써, 우리 고객들은 하나로 합쳐진 공급업체로부터 이전과는 비교할 수 없는 높은 전 지식을 얻게 될 것이다“며 ”이번 인수 계약과 더불어 우리는 고객의 파트너로서, 강력한 기술력을 유지하기 위해 핵심인 유압사업, 전기화/전자화 및 디지털 솔루션에 지속적으로 투자할 계획이다”라고 강조했다.

이튼 크레이그 아놀드 회장 겸 CEO는 “이튼의 유압사업부는 모바일과 산업용 유압장치분야에서 세계적인 리더가 되기 위해 노력과 헌신하는 기업의 일부가 될 것이다”며서 “이번 합병은 업계 최고의 기술과 훨씬 더 광범위한 유압 솔루션 포트폴리오를 제공함으로써 고객과 파트너에게 이익을 줄 것이다”라고 말했다.

댄포스와 이튼 유압사업부는 업계 선두주자로 회사 문화와 고객, R&D, 품질에 초점을 맞추는 등 많은 조직적 유사점을 가지고 있다. 두 사업부는 지역적 고객군의 충돌 없이 상호 보완할 있는 글로벌 기업이고, 통합된 사업부의 솔루션은 전 세계에 폭 넓게 제공될 것이다.

이번 인수로 댄포스는 이튼 유압사업부가 서비스하는 산업용 유압 시장에 진입할 수 있게 됐다.

이튼 유압사업부는 농업, 건설, 산업시장에 제품을 제공하고 있으며 기존 댄포스 파워솔루션즈(Danfoss Power Solutions) 사업부문으로 통합되어, 약 1만1000명의 직원과 2019년 기준 매출 약 22억 달러(20억 유로, 한화 2조 6천억원)를 추가해 규모가 기존 유압사업의 두 배로 커지게 됐다. 댄포스는 현재 약 28,000명의 직원으로, 2019년 기준 매출 70억 달러(63억 유로, 한화 8조 2천억원)를 달성했다. 이번 계약으로, 이에 따라 댄포스의 기업 규모는 기존 대비 3분의 1가량 커질 것으로 예상한다.

댄포스 파워솔루션즈 사업부의 Eric Alström 사장은 "유압사업은 우리의 핵심이며, 우리는 고객 Focus, 기술 리더십에 대한 상당한 수준의 투자, 그리고 시장점유율 증대를 통하여, 지난 수년간 파워 솔루션즈 사업을 강화해왔다“며 "이번 합병되는 두 사업부는 혁신적이며 전방위적인 하나의 유압사업부로 통합되어, 풀-라인의 유압 장치 기업으로 다양한 제품, 강력한 유통 채널 및 광범위한 지역적 확장을 통하여 우리의 고객들에게 이익을 가져다 줄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