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제습냉방시스템‘ 보급 시험사업 추진
LH, '제습냉방시스템‘ 보급 시험사업 추진
  • 성백진 기자
  • 승인 2019.10.30 2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역난방공사, 에너지공단과 제습냉방사업 공동추진 협약 체결

- 저렴한 냉방비용으로 임대주택 입주민 복지 향상 기대

 

▲김한섭 LH 공공주택본부장(사진 왼쪽부터)과 김판수 한난 에너지혁신본부장, 고재영 에너지공단 수요관리이사가 제습냉방 공동연구 협약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LH(사장 변창흠)는 10월 24일 한국지역난방공사, 한국에너지공단과 함께 새로운 냉방기술 보급 및 냉방복지 향상을 위한 제습냉방 시스템 시범사업 공동추진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여름철 지속적인 폭염에도 전기요금 걱정 없이 사용할 수 있는 새로운 냉방기술을 개발, 적용하기 위해 체결됐다.

시범사업으로 추진되는 제습냉방 시스템은 제습제를 사용해 습기를 제거하고 온도를 조절하는 방식으로, 냉방 기능만 있는 기존의 에어컨과는 달리 적정 온도와 습도 조절이 가능해 더 쾌적한 실내 환경 조성이 가능한 시스템이다.

 

 

또한 여름철 남는 지역난방열을 활용하기 때문에 에너지를 절약할 수 있고, 외부 공기를 활용하는 제습냉방 특성 상 한 대의 기기로 냉방·제습·환기를 동시에 할 수 있어 에어컨 대비 전기요금이 저렴하다는 장점이 있다.

협약에 따라 3개 기관은 LH 장기임대주택내 폭염 취약계층이 주로 이용하는 경로당과 어린이집에 제습냉방 시스템을 시범 적용하고, 시범사업 효과를 분석해 향후 관련 제도 개선 및 제습냉방 시스템 확대 보급을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이번 시범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되면 임대주택 입주민들은 저렴한 비용으로 냉방설비를 이용하게 될 뿐만 아니라, 국가적으로도 하절기 잉여열을 사용하게 되고 에어컨 사용을 줄일 수 있어 에너지 절약 및 전력피크 감소 효과를 보게 될 전망이다.

김한섭 LH 공공주택본부장은 “매년 여름 지속적인 폭염이 예상되는 만큼, 이번 협약을 계기로 3개 기관이 힘을 합쳐 새로운 냉방기술을 성공적으로 도입하고 임대주택 입주민의 냉방환경이 개선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