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페스, 산업·농업현장의 혁신적인 환경개선 솔루션‘국소냉방 공조시스템’
아페스, 산업·농업현장의 혁신적인 환경개선 솔루션‘국소냉방 공조시스템’
  • 냉동공조저널
  • 승인 2019.10.04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추가설비 없이 배관연결 만으로 효율적 냉방시스템 구축

- ICT기술 접목… 태블릿 PC 이용 원격 제어
김진성 아페스 대표

 

주식회사 아페스(대표 김진성·사진)는 2019 인천국제기계전에 산업현장 및 농업현장의 혁신적인 환경개선 솔루션인 ‘국소냉방 공조시스템’을 선보였다.

아페스에서 선보인 ‘국소냉방 공조시스템’은 특허출원한 기화열과 증발열을 이용한 2중 냉각방식 공조기를 이용해 외부 공기를 냉각 급기해 전체 사업장의 공기를 효과적으로 개선하고 국소냉방을 통해 작업자의 근로여건을 개선할 수 있다.

김진성 대표는 “기존 현장에서 활용하던 두 가지 방식인 냉매식과 수냉식을 결합해서 모두 사용하고 있다”며 기본적인 기기 작동 로직에 대해 설명했다.

우선 국소냉방 공조시스템은 수냉식을 활용해 물로 대기의 열을 차갑게 식힌 다음, 이 식혀진 공기에 냉매를 더해 2차 냉각을 가하는 방식으로 산업현장에서 종래 에어컨 사용과 관련해서 가장 우려하던 고비용, 저효율 문제를 효과적으로 해결할 수 있다.

더불어 국소 냉각 방식을 적용해 여름철 사업장의 고온다습한 환경을 근로자나 가축이 잘 이겨낼 수 있도록 차갑게 냉각된 공기를 현장에 빠르게 공급하면서도 효율성을 강화했다.

이를 통해 작업자 주변의 온도를 효과적으로 낮추는 설비를 개발 및 현재 실전에 적용하고 있다.

종래 현장에서 냉방장치로 많이 활용하는 에어컨은 밀폐된 공간에서는 냉방 효율이 상당한 편이지만, 공장과 같이 개방된 공간에서는 주변에서 계속 뜨거운 공기가 유입되므로 제대로 냉방이 되지 않는 단점이 있다. 또 밀폐된 공간에서도 대기질 문제 때문에 계속 환기를 해야 하며 아무리 효율성이 좋다고 해도 에어컨 방식만 단독으로 사용하면 비용 자체만으로도 큰 부담이 되는 것도 문제이다.

 

이중 냉각방식 공조기

김진성 대표는 “아페스의 ‘국소냉방 공조시스템’은 추가적인 설비 없이 배관 연결만으로 효율적인 냉방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는 경제적인 시스템이다”라고 강조혔다.

아페스 제품은 △작업 과정에서 고열을 사용하는 현장인 사출이나 단조 등의 자동차 제조 분야 △외부 급기를 통한 양압 형성이 필요한 사업장 △조선소, 식품, 제약, 금속 분야 등 산업현장 △열기구 사용으로 고온이 형성되어 작업 조건이 매우 열악한 학교, 병원, 연수원 등의 급식 조리실 △양계장, 돈사 등 가축사육농가 △시설 내 고온현상 온도관리가 필요한 온실/비닐하우스 등에 적합하다.

 

아페스 국소냉방공조시스템 적용 현장 모습
아페스 국소냉방공조시스템 적용 현장 모습

아페스 자체 특허 기술이 접목된 ‘국소냉방 공조시스템’은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ICT 기술을 적극적으로 접목, 태블릿 PC를 이용해 이용자가 원격으로 어디에서든 조작할 수 있게끔 설계되어 있어 사용이 더욱 간편하다.

아페스는 2017년도 11월에 설립된 신생업체다. 그래서 영업 현장에서는 큰 대접을 못 받는다.

김진성 대표는 “솔루션을 진행하면서 우리 일선 중소기업의 현장이 얼마나 열악한지에 대해 조금씩 눈을 뜰 수 있었다”며 ”회사의 외형보다는 아페스가 보유하고 있는 ‘이중냉각 구조의 특허와 인증’에 대한 기술을 제대로 봐주길” 바란다고도 말했다.

한편 아페스는 이번 전시회에 ‘국소냉방 공조시스템’ 이외에도 산업용 환풍기와 소형 집진기를 함께 출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