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엔원에너지, 스팩 합병방식으로 코스닥 상장
지엔원에너지, 스팩 합병방식으로 코스닥 상장
  • 성백진 기자
  • 승인 2019.09.17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나금융10호스팩에 흡수합병…내년 2월 14일 상장 예정

 

지엔원에너지 로고

지열냉난방시스템 전문기업 지엔원에너지가 스팩 합병 방식으로 코스닥 시장에 상장한다.

코스닥시장 상장법인 하나금융10호스팩은 비상장법인 지엔원에너지를 흡수합병한다고 9월 6일 공시했다. 합병기일은 내년 1월31일, 신주 상장예정일은 내년 2월 14일이다.

스팩(SPAC, Special Purpose Acquisition Company)이란 비상장기업 인수합병을 목적으로 하는 페이퍼컴퍼니로 증시에 상장된 후 비상장사와 협병을 추진하는 투자수단을 말한다.

지엔원에너지는 '지열 냉난방 시스템' 전문기업이다. 지열을 활용해 대형 건축물부터 주택에 이르기까지 냉난방 시스템을 공급한다. 친환경 에너지 수요가 높아지면서 주목을 받는 분야다.

과거 서울시 신청사, 세종시 정부청사 등에 하이브리드 지열시스템을 공급했다. 지난해에는 서울 청량리 제4구역 도시환경정비사업과 거여동 재개발 사업에 참여해 대규모 지열냉난방시스템 프로젝트를 수주하기도 했다.

지난해 매출은 294억4400만원, 당기순이익은 14억6100만원을 기록했다. 자본총계는 128.5억원 규모다.

지엔원에너지 최대주주는 지엔씨에너지로 지분 46.67%(특수관계인 포함 47.33%)를 보유 중이다. 합병 완료시 특수관계인을 포함한 최대주주 지분율은 39.87%(전환사채 전환 전 기준)가 된다.

하나금융10호스팩은 "지엔원에너지는 합병을 통해 자기자본을 확충하고 이를 투자 재원으로 활용함으로써 추가적인 사업 다각화 등을 통한 성장을 이룰 수 있을 것"이라며, "사업 확장 및 대외 인지도 향상에 큰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지엔원에너지 관계자는 "증시 불확실성 등을 종합적으로 감안해 스팩합병을 선택했다"며, "직상장에 준하는 IR활동을 통해 많은 투자자들에게 회사를 알려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