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리어에어컨, 2019년 임금협상 조기 타결
캐리어에어컨, 2019년 임금협상 조기 타결
  • 냉동공조저널
  • 승인 2019.06.20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노사간의 신뢰와 합의를 바탕으로 역대 최단교섭기간 및 무분규 합의

 

캐리어에어컨은 6월 20일 노사간의 합의를 통해 창사이래 최단교섭기간 및 무분규 타결을 이뤄냈다.
캐리어에어컨은 6월 20일 노사간의 합의를 통해 창사이래 최단교섭기간 및 무분규 타결을 이뤄냈다.

캐리어에어컨이 여름철 에어컨 성수기를 맞아 2019년 임금협상을 조기에 타결하고 노사가 함께 힘을 모아 생산성 제고에 나서고 있다.

캐리어에어컨과 전국금속노동조합 캐리어에어컨지회(이하 캐리어에어컨지회)는 광주광역시에 위치한 공장 본관에서 현병택 캐리어에어컨 사장과 이현석 캐리어에어컨지회 지회장 등 노사 양측 교섭위원 13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년도 임금협상을 조기 타결했다고 6월 20일 밝혔다.

올해 교섭은 미중간의 무역전쟁으로 인한 급격한 환율변동 문제와 때이른 무더위로 인한 에어컨 물량확보 문제 등으로 다소 난항이 예상됐다.

그러나 ▲조기 타결을 통한 선제적 생산물량 확보 ▲생산 효율성 증대 ▲경쟁력을 갖춘 공장으로 변화 등에 대한 노사간의 합의를 통해 창사이래 최단교섭기간 및 무분규 타결을 이뤄냈다.

특히, 새로운 노사문화 정착을 위한 조합원들의 의지와 미래 지속 성장 및 글로벌 기업으로의 도약을 위한 임직원 모두의 간절한 염원은 노사간 신뢰를 쌓는 주춧돌이 됐다.

이현석 캐리어에어컨지회 지회장은 “노사간의 신뢰와 노력이 올해 최단기간 합의를 이끌어 낸 원동력이 되었다”며, “이번 임금교섭을 계기로 한층 성숙된 노사문화가 정착돼 국제경쟁력을 확보하여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해 노사가 함께 노력하자”고 밝혔다.

현병택 캐리어에어컨 사장은 “임금교섭이 쟁의행위 없이 무분규로 마무리 된 것은 회사의 적절한 대응도 있지만 노동조합의 인내와 설득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면서 “선진화된 노사문화가 공장발전에 큰 역할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화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