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부산 설비기술 세미나’개최
‘2019 부산 설비기술 세미나’개최
  • 성백진 기자
  • 승인 2019.05.23 1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차 산업시대 건설업의 대처방안 및 미세먼지 관리방안 주제로

-5월 23일 부산시청 국제회의장에서

부산시는 4차 산업 혁명시대를 맞아 기계설비 분야 신기술 공유와 설비기술 발전을 위해 5월 23일 오후 1시 30분 시청 12층 국제회의장에서 ‘2019 부산설비 기술세미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사)한국설비기술협회 부산·울산·경남지회에서 주관하고, 대한기계설비건설협회 부산광역시회, (사)대한설비공학회 부산·울산·경남지회, (사)한국건축친환경설비 영남학회, 한국설비설계협회 부산·울산·경남지회가 공동으로 주최하며, 부산시가 후원한 이번 세미나에는 설비 제조업체와 엔지니어링사를 비롯해 교수, 공무원 등 400여 명이 참석했다.

세미나에 앞서 설비분야 신기술 활용촉진 및 건설기술 발전에 기여한 공로자에게 수여하는 ‘제6회 설비신기술상’에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 부산울산지역본부 김문세 차장 등 4명이 선정돼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시민들의 건강한 삶과 쾌적한 환경 조성을 위해 기계설비 분야 산․학․관 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모여 4차 산업 혁명시대를 맞이해 설비분야 신기술과 미세먼지에 대비한 공동주택 관리방안 등에 대한 발표가 있었다.

주제발표는 ▲컴퓨터시스템공학분야 대한민국 명장 유형근 씨가 ‘4차 산업시대의 건축설비’를 ▲엘에이치(LH)토지주택대학교 옥희석 교수가 ‘4차 산업 혁명시대 건설의 미래’에 대해 ▲대한기계설비건설협회 안장성 상무가 ‘기계설비 기술기준 정립 배경과 방향’ ▲크린테크주식회사 김광현 상무의 ‘공동주택에서 미세먼지 관리방안 및 동향’ 발표에 이어 질의응답으로 진행됐따.

부대행사로는 스마트기술 적용 콘덴싱 보일러와 공동주택 열회수형 공기순환장치, 청정 환기제품, 지진 대비 건물 내진 및 소음방지 제품 등 13개 업체가 참여한 ‘설비기자재 전시회’가 12층 국제회의장 로비에서 열렸다.

이준승 부산시 도시계획실장은 “4차 산업 혁명시대에 대응할 추진전략을 마련하고, 선도 사업으로 해양과학기술 플랫폼센터와 4차 산업혁명 융합기술센터를 설립하는 등 관련 산업육성과 기술개발에도 적극 지원하고 있으니, 설비분야에서 많은 참여와 협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산․학․관 폭넓은 기술교류를 통해 쾌적하고 안전한 도시환경 조성에 앞장 서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